서울 종로에 있는 여관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불이 나 5명이 숨지고 5명이 다쳤습니다.

중상자도 있어 사망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습니다.

임상호 기자입니다.

시뻘건 화염이 여관 건물을 집어삼켰습니다.

소방호스로 물을 뿌려보지만 좀처럼 불길이 잡히지 않습니다.

불이 난 시각은 새벽 3시쯤. 서울 종로5가에 있는 2층짜리 여관 1층에서 불이 나 5명이 숨지고 5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부상자 가운데 일부는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이송될 정도로 상태가 심각해 사망자는 더 늘어날 수도 있습니다.

화재 직후 인근 업소 직원들도 소화기로 진화를 시도했지만, 역부족이었습니다.

경찰은 중국집 배달원인 53살 유 모 씨가 일부러 불을 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유 씨는 여관 주인과 시비가 붙은 후 여관 입구에 휘발유를 뿌린 뒤 불을 냈고, 직접 112에 신고한 뒤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모두 잠이 든 새벽 시간 홧김에 저지른 불이 5명의 고귀한 생명을 앗아갔습니다.

YTN 임상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