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종로에 있는 여관에서 50대 남성이 일부러 불을 질러 5명이 숨지고 5명이 다쳤습니다.

불을 내고 직접 112에 신고한 피의자에 대해서는 구속영장이 신청됐습니다.

임상호 기자입니다.

시뻘건 화염이 여관 건물을 집어삼켰습니다.

소방호스로 물을 뿌려보지만 좀처럼 불길이 잡히지 않습니다.

불이 난 시각은 새벽 3시쯤. 서울 종로5가에 있는 2층짜리 여관 1층에서 불이 나 5명이 숨지고 5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부상자 가운데 일부는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이송될 정도로 상태가 심각해 사망자는 더 늘어날 수도 있습니다.

화재 직후 인근 업소 직원들도 소화기로 진화를 시도했지만, 역부족이었습니다.

경찰은 중국집 배달원인 53살 유 모 씨가 일부러 불을 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유 씨는 여관 주인과 시비가 붙은 후 여관 입구에 휘발유를 뿌린 뒤 불을 냈고, 직접 112에 신고한 뒤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모두 잠이 든 새벽 시간 홧김에 저지른 불이 5명의 고귀한 생명을 앗아갔습니다.

YTN 임상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