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뚱이 화풀이에 서울 나들이를 왔던 30대 엄마와 2명의 어린 딸 등이 아까운 목숨을 잃었다.

지난 20일 새벽 서울 종로구 서울장여관에서 일어난 불로 숨진 5명 중 3명이 모녀 사이로 확인됐다.

21일 서울 혜화경찰서는 사망자 5명 가운데 3명이 박모(34·여)씨와 박씨의 14세, 11세 딸이라고 밝혔다.

박씨 모녀는 지난 15일 전남 한 도시에 있는 집을 떠나 국내 여행 중이었으며 19일 서울에 도착, 서울장여관을 숙소로 정해 잠자리에 들었다가 새벽에 화를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박 씨의 남편 등 모녀의 유족들은 혜화경찰서에 출석해 피해자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경찰은 피해자들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확인하기 위해 5명 전원에 대한 부검 영장을 신청한 상태다.

서울장여관은 객실이 8개, 창고와 객실 겸용으로 쓰는 뒷방 1개, 주인이 지내는 1층 입구 내실까지 방이 10개였다.

앞서 지난 20일 오전 3시쯤 여관 주인이 성매매 여성을 불러 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유 모(53)씨가 기름을 뿌린 뒤 불을 질러 박씨 모녀를 비롯한 5명이 숨지고 진 모(51)씨 등 5명이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현존건조물방화치사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된 유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는 이날 오후 2시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