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에 취해 서울 종로에 있는 여관에 불을 질러 5명을 숨지게 한 방화범이 경찰에 구속됐습니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달아날 염려가 있다"며 53살 유 모 씨에 대해 구속 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유 씨는 어제 새벽 3시쯤 여관 주인이 성매매 여성을 불러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여관에 휘발유를 뿌린 뒤 불을 질러 5명을 숨지게 하고 5명을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유 씨는 범행 직후 스스로 112에 신고해 현장 근처에서 체포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