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겸 배우 알렉스(추헌곤, 39)가 백년가약을 맺는다.

알렉스 소속사 관계자는 21일 "알렉스가 교제중인 여자친구와 오는 27일 부산에서 결혼식을 올린다"고 전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예비신부는 30대 초반의 패션사업가로 지난해 여름 지인의 소개로 만났다.

결혼식은 양가 가족만 참여하는 '스몰웨딩'을 준비 중이다.

지난 2004년 혼성 밴드 클래지콰이로 데뷔한 알렉스는 '파스타' '호텔킹' '내겐 너무 사랑스런 그대' 등에 출연하며 연기자로 활동했다.

뉴스팀 hms@segye.com사진=세계일보 자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