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임효정 기자] 뉴스테이를 한층 업그레이드 시킨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공급이 탄력을 받고 있다.

올해 서울을 시작으로 2만 가구 이상이 공급될 예정이며, 향후 전국적으로도 확대될 전망이다.

21일 닥터아파트에 따르면 올해 전국에 공급되는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은 총 13개 단지, 2만108가구인 것으로 조사됐다.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은 기업형 임대주택(뉴스테이)을 개선시킨 것으로 기존 뉴스테이의 장점은 유지하고 공공성은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무주택자에게 우선 공급하고 월 임대료는 일반공급 시세 대비 90~95% 수준으로 책정토록 했으며, 혼인 7년 이내 신혼부부나 19~39세 1인 가구, 65세 이상 고령층 등 주거지원계층을 위해 전 가구의 20% 이상 물량을 배정해 시세의 70~85%로 공급한다.

국토부는 지난해 주거복지 로드맵을 발표하면서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을 연간 4만가구씩 5년간 20만가구를 공급하겠다고 밝힌 바있다.

첫해인 올해는 수도권에 물량이 대다수 몰릴 예정이다.

수도권에만 총 1만7687가구가 공급된다.

서울 3303가구(2개 단지), 경기 3499가구(5개 단지), 인천 1만885가구(2개 단지) 등이다.

지방에서는 대구, 경남 김해 등 일대에서 4개 단지, 총 2421가구가 선을 보인다.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중 첫 단지는 구로구 개봉동이다.

범양건영과 동부건설은 이달 말 개봉동에 1089가구 가운데 871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다.

입주민은 8년간 거주할 수 있으며 보증금과 월 임대료의 연간상승률은 2.5%이내로 제한된다.

지방에서는 2000여 가구의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이 임차인을 모집한다.

지방의 첫 단지는 경남 김해로, 계룡건설은 오는 3월 경남 김해 율하2지구에 총 947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다.

업계 관계자는 "무주택자 우선공급, 시세의 90~95% 수준으로 제한되는 초기 임대료 등 혜택이 적용되는 만큼 서울 등 수도권 등지에 공급되는 공공지원주택일수록 수요자들의 관심이 더 클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개봉역 센트레빌 레우스 조감도. 사진/범양건영·동부건설 임효정 기자 emyo@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