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강점기 일본 야마구치현 우베시에 있던 조세이 탄광에서 강제노동에 시달리다 수몰사고로 숨진 조선인들을 추모하는 위령제가 지난 20일 대한불교관음종 주최로 일본 현지에 마련된 추도광장에서 열려 어린이 가야금 합주단인 금별가야금단이 공연을 하고 있다.

주히로시마 총영사관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