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전 대통령 재임 기간 청와대의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수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이 전 대통령의 부인 김윤옥 여사를 보좌했던 전직 청와대 행정관 A 씨를 소환해 김희중 전 제1부속실장과 대질신문했습니다.

A 씨는 관저에서 근무했던 직원으로 일부 사실관계는 시인하고 일부 의혹은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김희중 전 실장은 언론 인터뷰에서 "국정원에서 받은 10만 달러를 김 여사 지근 거리에서 근무하는 여성 행정관에게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국정원 측과 김 전 실장, A 씨 등 국정원 돈 전달 통로에 대한 소환조사가 모두 이뤄진 만큼 돈을 받은 사람으로 지목된 김 여사에 대한 직접 조사가 임박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