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와이로 오는 탄도미사일 위협. 즉각 대피처를 찾아라. 이건 훈련이 아니다"라는 미사일 경보 메시지를 내 보내 한동안 미국 하와이 주민과 관광객을 공포에 떨게 한 미사일 오경보(사진) 사태는 의사소통 문제로 빚어진 일로 드러났다.

30일(현지시간)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는 보고서를 통해 하와이 비상관리국의 한 통제관은 미사일 대피 훈련 메시지에 "이건 훈련이 아니다(This is not a drill)"라는 문장이 실수로 포함된 음성 메시지를 미리 녹음해뒀다.

이 메시지를 들은 경보 발송 담당 직원은 실제 비상사태로 받아들이고 주 전역에 오경보를 발령했다.

이 음성 메시지는 "훈련, 훈련, 훈련(Exercise, exercise, exercise)"이라는 문장으로 끝나지만, 경보를 발령한 직원은 이 부분을 듣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짓 파이 FCC 의장은 청문회에서 "하와이의 비상관리국은 오경보를 막기 위한 충분한 안전장치를 갖추지 않았고 제시간 내에 실수를 바로잡을 적절한 절차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하와이주는 오경보 메시지를 발송한 직원이 10년간 근무한 비상관리국에서 다른 곳으로 좌천시켰다.

또 경보 발령 담당 인력을 1명에서 2명으로 늘어나고, 오경보 발령 시 곧바로 바로잡을 수 있도록 '취소' 권한도 부여했다.

하와이주는 지난 13일 오전 8시 7분 주민과 관광객들에게 미사일 공습 경보 메시지를 내보냈다.

13분이 지난 뒤에야 와이 비상관리국(HEMA)은 "하와이에 대한 미사일 위협은 없다"고 발표를 정정했지만, 절차상 복잡함 때문에 이 정보가 시민들에게 전달되기까지는 무려 38분이나 걸렸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