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효리네 민박2’가 평창동계올림픽의 열기도 이겨낼까.11일 밤 방송되는 JTBC ‘효리네 민박2’에서 민박집 아르바이트생 윤아가 첫 조식을 만들며 손님들과 시청자들을 매료시킬 준비를 완료했다.

이날 아침이 되자 민박집에 출근한 윤아는 손님들과 인사를 나눈 후 바로 조식 준비를 시작했다.

윤아가 첫 조식 메뉴로 선택한 것은 추운 겨울 온몸을 따뜻하게 녹여줄 전복죽. 첫 출근 당시 요리에 관심이 많다며 자신감을 보였던 윤아는 그 말을 증명하듯 빠른 손놀림으로 요리를 하기 시작했다.

메뉴를 결정하자마자 조금의 망설임도 없이 쌀을 씻어 불려 놓았고, 전복을 깨끗하게 닦아 손질한 후 내장까지 넣어 능숙하게 죽을 끓이기 시작했다.

윤아의 정성 가득한 손길로 탄생한 전복죽을 맛본 이효리이상순 부부와 손님들은 입을 모아 맛있다며 감탄했고, 윤아는 미소를 지으며 뿌듯해했다.

윤아의 성공적인 첫 조식 도전은 오는 11일 밤 9시 JTBC ‘효리네 민박2’에서 방송된다.

jkim@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