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명 기자회견·입장문 발표/박남춘 “인천시민 체감 삶의 변화”/이개호 “전남지사 주민 요청 검토”/김우남 “文정부 정신 제주서 계승”/민주당 ‘1당 지위’ 상실 우려 커져/지도부도 자연스럽게 개편 될 듯설 연휴를 앞둔 12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들의 사퇴가 줄을 이었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과 당 지지율의 고공행진을 등에 업고 지방선거 출마 행보를 본격화한 것이다.

중앙선관위는 13일부터 시·도지사선거와 교육감선거, 국회의원 재보선의 예비후보자 등록을 시작한다.

민주당 경기·인천권역 최고위원인 박남춘 의원, 호남권역 최고위원인 이개호 의원, 서울·제주권역 김우남 전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과 입장문 등을 통해 시·도당위원장직과 최고의원직 사퇴 의사를 밝혔다.

박 의원은 인천시장, 이 의원은 전남지사, 김 전 의원은 제주지사 출마를 준비 중이다.

민주당 당헌·당규에 따르면 시·도당위원장이 6월 지방선거에 출마하려면 선거 120일 전인 13일까지 사퇴해야 한다.

경기지사 출마를 준비하고 있는 전해철 의원 역시 지난달 경기도당위원장직을 내려놓았다.

박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당헌 당규에 따라 민주당 인천시당위원장과 최고위원직을 내려놓고 평당원으로 돌아간다"며 "인천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삶의 변화를 함께 만들어 가는 것이 제게 주어진 시대의 책무"라고 인천시장 출마 의사를 밝혔다.

당 지도부로부터 지방선거 출마 자제를 공식 요청받은 이 의원도 이날 전남도당위원장과 최고위원직에서 사퇴했다.

이 의원은 최고위원회의 발언과 입장문을 통해 "전남지사 출마 여부는 당의 어려움과 지역민들의 요청을 더 검토해 어떤 길이 지방선거 승리와 문재인정부의 성공에 기여하는 길인지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당 지도부는 민주당 광주·전남지역 유일한 현역 의원인 이 의원에게 도당위원장으로 지방선거 지휘를 부탁했으나 이 의원의 마음은 출마 쪽으로 기운 것으로 보인다.

김 전 의원도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문재인정부의 정신을 제주에서 계승해 지방선거 승리로 보답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사퇴의사를 밝혔다.

박 의원이 사실상 지방선거 출마를 선언하고 이 의원도 출마에 무게를 두면서 민주당 현역 의원의 지방선거 출마에 따른 ‘1당 지위’ 상실 우려는 더욱 커질 전망이다.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의석수가 각각 121석과 117석으로 4석 차이에 불과하다.

민주당 현역 의원 출마로 원내 1당 지위를 상실할 경우 후반기 국회의장 선출과 원구성 협상에서 불리할 수밖에 없다.

민주당 지도부 역시 자연스럽게 개편될 것으로 보인다.

강원·충청권 최고위원이었던 박범계 의원도 이날 최고위원직에서 사퇴했다.

박 의원은 당 수석대변인을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제주권역 최고위원으로 안규백 의원이, 강원·충청권 최고위원으로는 박완주 의원이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에서도 지방선거를 대비해 당직을 그만두는 움직임이 나온다.

당 최고위원회의는 이날 윤한홍 조직부총장 후임에 곽대훈 의원을 임명했다.

윤 전 부총장은 경남도지사 출마를 위해 당직을 정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영준 기자 yjp@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