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본부 ‘옥스팜’ 직원 관리 구멍/“차드서도 성매매” 잇단 추가폭로/모던트 장관 “정부 후원 중단 검토”/언론 “자선 활동가들 성학대 심각”영국에 본부를 둔 국제구호단체 옥스팜이 2011년 강진이 발생한 중앙아메리카 아이티에서의 지진구호 활동 과정에서 현지 직원들이 성매매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페니 모던트 영국 국제개발부 장관은 11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에 출연해 옥스팜의 성매매 스캔들과 관련, 지도부의 도덕적 리더십을 강하게 비판했다.

모던트 장관은 "옥스팜이 도움을 주려 했던 이들과 그들을 그곳에 보낸 이들 모두를 완전히 배신한 것"이라며 "옥스팜이 스캔들과 관련한 세부사항을 정부에 보고하지 않은 것은 완전히 잘못한 일"이라고 질타했다.

그는 "옥스팜 지도부가 도덕적 리더십이 없다면, 옥스팜은 더 이상 정부의 파트너가 될 수 없다"며 옥스팜에 대한 자금지원 중단 여부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옥스팜은 지난해 국제개발부로부터 3200만파운드(약 480억원)를 지원받았다.

모던트 장관은 12일 이번 의혹과 관련해 옥스팜 관계자들을 면담할 예정이다.

앞서 영국 일간 더타임스는 아이티에서 강진이 발생한 이듬해인 2011년 현지에서 구호활동을 벌이던 옥스팜 직원들이 성매매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옥스팜이 자체 조사를 했다고 보도했다.

파문이 커지자 옥스팜은 성명을 통해 "당시 자체 조사 후 직원 4명을 해고했고 현지 소장 등 3명은 스스로 그만뒀다"고 해명했다.

또 "스캔들 이후 같은 일이 발생하는 것을 막기 위해 직원들의 성 학대 또는 성적 비행을 신고할 수 있는 핫라인을 개설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영국 옵서버는 옥스팜 직원들이 2006년에 아프리카 차드에서도 성매매를 한 의혹을 제기했다.

더타임스의 일요판인 더선데이타임스도 지난 한해 영국 구호·자선단체 활동가 120여명이 성학대를 가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프리티 파텔 전 영국 국제개발부 장관은 이날 "지난 수십년 동안 일어난 성 학대 또는 아동학대 문제들을 부인하는 문화가 구호단체들 사이에 있다"고 지적했다.

남혜정 기자 hjnam@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