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오 전 늘푸른한국당 대표가 자유한국당에 입당한 가운데 앞서 방송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을 두고 한 발언이 이목을 끌고 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최측근 이재오 전 의원은 지난해 11월 종편 채널A ‘외부자들’에서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에 대해 비난했다.

전화통화 인터뷰에 응한 이 전 의원은 “적폐청산 한다고 해 처음엔 동의했다.

그런데 요즘 하는 것을 보면 적폐청산은 없고 MB를 잡아가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이것은 적폐청산이 아니고 적폐생산“이라며 ”적폐를 생산한다는 것은 정치보복이라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문재인 정부의 부서별 적폐청산 TF 구성을 두고 “박근혜 정부 시절 창조경제를 각 부서마다 만드는 것처럼 생각하는 모양”이라며 “이것이야말로 적폐고 6·25때 완장 부대들이 설치는 것과 똑같은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이재오 전 의원은 12일 자유한국당에 입당했으며,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진정한 한국의 우파”라고 치켜세웠다.

/사진 채널A 캡처 e뉴스팀 이윤희기자 enews@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