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전 대통령의 땅이 아닌가라는 논란이 일었던 서울 강남 도곡동 땅의 매각 대금 중 10억원가량이 이 전 대통령의 아들 시형씨에게 흘러간 정황을 검찰이 포착, 수사를 확대 중이다.

13일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신봉수 부장검사)는 2013년 이시형씨가 이 전 대통령의 큰형 이상은씨 아들 이동형씨에게 요구해 이상은씨 명의 통장을 받아간 정황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영포빌딩 내 다스 '비밀창고'에서 압수한 자료 분석을 통해 꼬리를 잡았고 이동형씨로부터 비슷한 취지의 진술을 얻어냈다.

수사팀은 장에 1995년 매각된 도곡동 땅 매각 대금의 일부가 그대로 남아 있었으며 이시형씨가 사용한 것으로 의심되는 자금이 10억원을 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차명 주주 의혹을 받아온 이상은씨나 이 전 대통령이 처남 고(故) 김재정씨 측에서 이시형씨에게 자금이 이동한 것을 포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상은씨와 김재정씨는 1995년 공동 소유한 도곡동 땅을 팔아 양도세 등 거래 비용을 제외하고 100억원씩 나눠 가졌다.

이후 이상은씨는 이 돈 일부로 다스 지분을 새로 인수하거나 증자에 참여해 현재 다스의 최대 주주가 됐다.

검찰은 도곡동 땅과 다스 모두 자신과 아무런 관계가 없다던 이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씨가 도곡동 땅 판매대금 10억원가량을 가져다 쓴 것이 사실이라면 이상은씨의 재산에 이 전 대통령 측의 '보이지 않는 몫'이 있음을 보여주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한편 "다스는 아버지(이상은 회장) 것으로 생각한다"고 주장해 왔던 이동형씨는 최근 '이 전 대통령이 다스에 실질적인 영향력을 행사해왔으며, 다스에 일정 몫의 지분을 사실상 보유하고 있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