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도 적수는 없었다.

'스노보드의 황제' 숀 화이트(32, 미국)의 개인 통산 세 번째 올림픽 역시 금메달을 위한 행보로 귀결되는 분위기다.

화이트는 13일 오후 1시 평창 휘닉스 스노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스노보드 하프파이프 예선에 출전했다.

이날 화이트는 높이와 회전을 동시에 선보이는 등 화려한 기술을 선보이며 1차 시기부터 93.25점을 받고 전체 1위에 올랐다.

화이트는 2차 시기에서 일본의 히라노 아유무가 95.25점, 스코티 제임스가 96.75점을 얻어 1위 자리를 빼앗긴 상태에서 경기에 나섰다.

결선 진출에는 문제가 없지만, 1위를 자리를 내준 상황은 화이트에게도 부담일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기우라는 듯 화이트는 2차 시기 화려한 연기로 98.50점을 얻어 1위를 탈환했다.

화이트는 명실상부 세계 최고의 스노보더로 인정받고 있다.

스노보드에서 100점 만점을 받은 이는 화이트와 클로이 김이 유일하다.

화이트가 평창올림픽에서 금메달을 획득한다면, 지난 2006년 토리노 동계올림픽, 2010 벤쿠버 동계올림픽에 이어 세 번째다.

결선은 14일 오전 10시 30분 시작한다.

한편 한국 대표 이광기는 14위(75.00점), 권이준은 21위(62.75점), 김호준은 24위(54.50점)로 결선에 오르지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