괌 속한 마리아나제도 해상서 연쇄 지진…괌 지진 피해보고 아직 없어 괌 지진, 관광객 반응 보니 "현지는 평온한 분위기..뉴스 보고 지진 알았다" 괌 지진에 대한 외신들의 관심이 뜨겁다.

이른바 연쇄 지진 때문.13일(이하 현지시간) 서태평양 마리아나제도의 미국 자치령 괌 인근 해상에서 불과 한 시간여 사이에 규모 5.0을 넘는 지진이 3차례 연속 발생했다고 미국지질조사국(USGS)이 밝혔다.

괌 지진은 이 때문에 주요 포털 핫이슈 키워드로 등극했으며 피해보고 사례에 대한 관심이 역시 고조되고 있다.

USGS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11분께 괌 주도 하갓냐에서 북동쪽으로 183㎞ 떨어진 해상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처음 발생했으며 진원의 깊이는 11.6㎞였다.

유럽 지중해지진센터(EMSC)는 이번 괌 지진의 규모를 6.0, 진원의 깊이를 40㎞로 관측했다.

괌 지진이 발생한 데 이어 1시간쯤 뒤인 이날 낮 12시 3분께 괌 하갓냐에서 190㎞ 떨어진 해상에서 규모 5.7의 두 번째 지진이 발생했으며 USGS는 진원의 깊이가 10㎞라고 밝혔다.

또한 이로부터 28분여쯤 뒤인 이날 낮 12시 31분 다시 괌 인근 해상에서 규모 5.6, 진원 깊이 10㎞의 지진이 발생했다.

무려 규모 5.0 이상의 지진이 연이어 발생했지만 아직 괌에 거주하고 있는 주민 및 여행객들에 대한 피해는 보고되지 않고 있다.

다만 괌 지진 이후 ‘괌 여행’을 포기하겠다는 관광객들의 목소리가 비등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괌 지진에도 불구하고 현지 주민들과 현지 관광객들은 평소와 다름 없는 일상을 보내고 있다는 글들도 쏟아지고 있어 주목된다.

괌 지진 이미지 = 연합뉴스 이슈팀 최봉석기자 cbs@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