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회복 조사단'(단장 조희진 서울동부지검장)이 법무부 검찰국으로부터 성추행 의혹 피해자인 서지현 검사의 인사기록 등을 확보했다.

13일 진상조사단은 법원으로부터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관련 자료 확보했다.

법무부 산하 기관이기도 한 검찰이 법무부 핵심 부서인 검찰국에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형식은 압수수색 영장 집행이지만 실질적으로는 법무부로부터 '임의 제출'형식으로 인사서류를 넘겨받아 양쪽 모두 곤란한 상황을 피했다.

앞서 서 검사는 2010년 10월 안태근 (52·사법연수원 20기) 전 검찰국장으로부터 성추행 피해를 당한 뒤 '인사 보복'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서 검사는 법무부와 검찰이 성추행 피해에 대해선 제대로 감찰하지 않고 사무감사를 실시해 인사발령했다고 밝혔다.

이에 진상조사단은 성추행 사건 후 서 검사에 대한 감찰 작업이 더는 진행되지 않았던 경위를 규명할 수 있는 자료를 법무부에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2014년부터 최근까지 서 검사에 대한 인사발령 과정 전반에 관련된 자료를 입수, 안 전 국장이 인사에 개입한 단서가 있는지 확인할 방침이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