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노보드 황제' 숀 화이트(32, 미국)가 예선 1위로 올림픽 결선에 진출했다.

숀 화이트는 13일 오후 1시에 강원도 평창군 휘닉스 스노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남자 스노보드 하프파이프 예선에서 최고점수 98.50점으로 1위를 차지했다.

이날 1차 시기에서 93.25점을 얻은 화이트는 전체 1위를 유지하다 일본의 히라노 아유무가 95.25점, 호주의 스코티 제임스가 96.75점을 받아 1위 자리를 뺏긴 채 2차 시기에 임했다.

화이트는 최고 높이 5.7m를 기록하며 화려하면서도 안정적인 기술을 선보였고 자신의 최대 장기인 더블맥트위스트를 연기해 관중의 환호를 끌어냄과 함께 다시 1위를 재탈환하며 당당하게 결선에 진출했다.

그는 2006 토리노 동계올림픽, 2010 벤쿠버 동계올림픽에서 이 부문에서 금메달을 획득해 스노보드의 황제로 불린다.

이날 예선서 1위부터 12위까지의 선수들이 올라 메달의 주인을 가리는 결선은 오는 14일 오전 10시 30분에 시작된다.

한편, 스노보드 하프파이프는 기울어진 반원통형 슬로프(파이프를 반으로 자른 모양)를 내려오면서 점프와 회전 등 공중 연기를 선보이는 종목이다.

뉴스팀 chunjaehm@segye.com사진=KBS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