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미니크 시뇨라 르노삼성자동차 사장이 "한국은 매우 중요한 시장이며 한국에서 계속 차량을 생산·판매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뇨라 사장은 13일 르노삼성의 새로운 서울사무소인 강남구 푸르덴셜타워에서 열린 신년 간담회에서 올해 판매목표와 미래 성장 전략을 발표하며 이 같이 강조했다.

한국지엠이 군산공장 폐쇄 결정을 발표한 날이라 외국계 최대주주 등을 의식해 국내 사업 지속 의지를 어필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지엠을 둘러싼 상황에 대해 시뇨라 사장은 "경쟁사에 대한 언급은 어렵다"면서도 "한국은 까다로운 고객 덕분에 좋은 가격과 좋은 품질의 차를 가지고 경쟁할 수밖에 없는 매우 중요하고 보람된 시장"이라고 답했다.

올해 판매목표는 내수 10만대, 수출 17만대 등 총 27만대를 판매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판매목표 달성을 위해 올해 소형 해치백 클리오뿐 아니라 국내에 처음 선보이는 경상용차(LCV), 전기차 신차 계획 등도 밝혔다.

르노그룹의 세계적인 전기차 리더십을 토대로 국내 전기차 시장에서도 한국시장에 적합한 우수 무델을 도입해 존재감을 높인다는 목표다.

르노삼성은 지난해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가 인기를 끌며 주목받은 바 있다.

트위지는 당초 1000대를 팔 예정이었지만 물량 부족으로 700대를 판매했다.

올해 수입과 생산 모두 검토해 트위지 물량 확보를 고려 중이라고 시뇨라 사장은 밝혔다.

시뇨라 사장은 "강화된 고객 눈높이를 제대로 파악해 제품 및 AS, 신차 도입 계획 전반에 경쟁력을 높이겠다"며 "작년 출시한 QM6 가솔린, SM5 클래식, SM6 사양 강화 모델 등과 같이 고객의 필요를 한 발 앞서 반영한 제품을 개발하고 출시하겠다"고 말했다.

정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