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인상에 따라 외식업계 가격 인상이 이어지는 가운데 맥도날드도 프랜차이즈 가격 인상 대열에 합류했다.

맥도날드는 오는 15일부터 제품가격을 100~300원 인상한다고 13일 밝혔다.

대표 제품인 '빅맥'과 '맥스파이시 상하이 버거'는 각각 4400원에서 4500원으로 백원씩 오른다.

버거류 12개, 아침 메뉴 5개, 사이드 및 디저트 4개, 음료 6개 등 총 27개 제품에 대해 4%대 인상률로 가격을 올리는 것이다.

전체 제품의 평균 인상률은 1.82%다.

다만 4000~5000원대 가격의 점심 특가 상품인 '맥런치'와 1000~2000원대 '행복의나라' 메뉴 가격은 변동 없이 유지된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이번 가격 인상을 "각종 제반 비용 상승"으로 꼽으며 "최상의 제품과 서비스를 위해 내린 불가피한 결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인상 폭은 100원 정도로 고객의 부담을 최소화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앞서 롯데리아를 시작으로 KFC, 모스버거 등도 가격을 인상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