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2PM의 멤버 준케이(본명 김민준)가 음주운전 적발에 걸렸다.

13일 한 매체에 따르면 준케이는 지난 10일 오전 7시쯤 음주운전을 하다 경찰 단속에 걸렸다.

당시 준케이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정지 수준에 해당하는 0.074%로 알려졌다.

차에는 준케이 혼자 있었다.

음주운전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가운데 경찰이 조만간 준케이를 불러 자세한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2PM 소속사인 JYP엔터테인먼트는 이번 사건을 즉시 사과했다.

JYP엔터테인먼트는 공식입장을 통해 "김민준의 음주운전 사실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김민준 본인도 깊게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으며, 향후 모든 활동을 중지하고 해외의 파트너사들과 이미 계약이 체결되어있는 일정에 대해서만 상대 회사들의 의사를 존중하여 그 진행여부를 결정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지난 2014년부터 5년 째 소속 모든 아티스트들을 위한 전속대리운전 업체를 지정하고, 또 대리운전 비용을 회사가 전액 지불하는 제도를 시행해왔다" 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런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더 효율적인 예방법이 무엇인지 고민하여 보완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뉴스팀 news@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