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육대'의 상징이자 마스코트로 자리매김한 우주소녀 성소(사진)가 리듬체조 종목에 또 한번 출격해 화려한 '여왕의 귀환'을 알렸다.

MBC '설특집 2018 아이돌스타 육상·볼링·양궁·리듬체조·에어로빅 선수권 대회(이하 설특집 2018 아육대)'에서는 성소를 비롯해 라붐 해인, 구구단 샐리, CLC 승연, 에이프릴 레이첼, 드림캐쳐 지유 등 모두 6명이 리듬체조 선수로 출전했다.

이날 성소는 마지막 선수로 등장해 리듬체조 '끝판왕'의 등판을 알렸다.

앞서 성소는 2016년 '추석특집 아육대'의 리듬체조 종목에서 국가대표 선수급 무대를 선보이면서 금메달을 목에 걸어 화제의 중심에 선 바 있다.

리본연기에 첫 도전한 성소는 보랏빛 리본을 들고 등장해 카리스마 넘치는 경기로 무대를 휘어잡았다.

그는 지난 시즌보다 한층 더 업그레이드 된 연기로 여인의 향기를 물씬 풍기는 성숙한 연기를 펼쳐 박수를 받았다는 후문.리듬체조 부문에는 성소 외에 5명 선수 전원이 첫 출전하는 신예들로 구성돼 경기력이 베일에 쌓여있었다.

그러나 경기 당일, 모두가 수준급의 리듬체조 실력을 뽐내 장내를 깜짝 놀라게 했다.

과연 성소는 리듬체조 여왕의 자리를 지킬 수 있을지 다가오는 15일(목), 16일(금) 오후 5시 10분 MBC '설특집 2018 아육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뉴스팀 han62@segye.com 사진=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