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준호 기자] 쌍용자동차가 근무형태 변경에 대한 노사 합의에 따라 오는 4월 2일부터 심야 근무 없는 주간 연속 2교대를 본격 시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로써 쌍용차 근무 형태는 기존(조립 1라인 기준) 주야 2교대(11+9.5 시간)에서 주간 연속 2교대(8+9 시간)로 전환하면서 근로자 1인당 일일 평균 근로시간은 10.25시간에서 8.5시간으로 줄어들게 된다.

쌍용차 노사는 근무형태 변경을 위해 지난 2016년 10월부터 노사 협의를 진행해 왔고 마침내 올해 1월 31일 노사합의 이후 조합원 설명회와 투표를 거쳐 시행을 최종 확정했다.

쌍용차 노사는 근무형태 변경과 작업시간 단축에 따른 생산물량 감소는 생산성 향상을 비롯한 비가동시간 조정을 통해 추가 시간을 확보하는 등 합리적인 생산능력 제고 방안을 마련해서 해결하기로 했다.

쌍용차 관계자는 "이번 근무형태 변경은 심야 근무 해소와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근로자들의 삶의 질 향상과 더불어, 생산성 향상에 따른 제조 경쟁력을 확보해 노사가 모두 상생할 수 있는 합의를 이뤄낸 것으로 그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최종식 쌍용차 대표도 "이번 주간 연속 2교대제는 노사가 회사의 지속 성장을 위한 경쟁력 향상에 뜻을 모아 합의를 이뤄낸 것"이라며 "근로자들의 삶의 질 향상과 함께 생산성 향상에 따른 제조 경쟁력 확보를 통해 글로벌 판매물량을 더욱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tongil77@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