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 쇼트트랙 간판 최민정(성남시청)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준결승을 가뿐하게 통과했다.

최민정은 13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준결승에서 42초422의 올림픽 신기록을 세우며 1등으로 결승선에 골인했다.

앞서 준준결승에서 힘겹게 2위로 준결승에 오른 최민정은 4바퀴 반을 도는 레이스에서 유리한 1번 포지션을 잡고 출발했다.

2위로 질주하던 최민정은 마지막 바퀴에서 선두로 나선 이탈리아의 아리아나 폰타나를 따라잡고 1위로 결승행을 확정했다.

특히 최민정은 이날 준결승에서 엘리스 크리스티(영국·42초703)의 기록을 누르고 신기록을 재경신했다.

한편 중국의 '에이스' 판커신은 준결승 3위로 들어왔지만 반칙이 선언돼 탈락했다.

최민정 준결승 1위, 쇼트트랙 500 결승 진출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