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 임효준 서이라 황대헌이 나란히 남자 1000m 예선을 패스하며 준준결선에 진출했다.

13일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쇼트트랙 1000m 경기에서 가장 먼저 준준결선행 티켓을 거뭐진 선수는 임효준(한국체대)이었다.

그는 예선 2조에서 1분23초971의 기록으로 조 1위를 차지했다.

9바퀴를 도는 1000m 경기에서 5번째 바퀴부터 선두로 치고 나오며 그대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임효준은 남자 1500m에서 최정상에 오르며 한국에 이번 대회 첫 금메달을 선사하기도 했다.

예선 6조 경기에 나선 서이라(화성시청)는 한톈위(중국)와 치열한 다툼 끝에 예선을 통과했다.

스타트와 동시에 1위로 치고 나온 서이라는 한톈위와 선두를 다투다 3위를 기록하며 탈락 위기를 맞았다.

이후 비디오 판독 결과 한톈위의 반칙이 선언되면서 서이라는 2위로 준준결선에 오르게 됐다.

선두 다툼을 펼치다가 4바퀴를 남긴 코너에서 서이라의 어깨가 한톈위의 손에 밀리게 된 것이다.

막내 황대헌(부흥고)는 예선 7조에서 압도적인 스피드로 1분24초470을 기록, 가볍게 1위를 차지하며 형들과 함께 준준결선에 나서게 됐다.

이로써 메달이 한 걸음 다가왔다.

남자 1000m 준준결선, 준결선, 결선은 오는 17일에 열릴 예정이다.

임효준 서이라 황대헌 '3인방'의 동반 진출로 한국 쇼트트랙은 8년 만에 1000m 금메달 기대감에 부풀었다.

2010년 밴쿠버 대회에서 5차례 금메달을 거머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