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구광역일보김관용 경북지사가 정부와 정치권을 향해 독소를 날렸다.

2016·2017 2년 연속 경북 동해안에서 규모 5.8, 5.4의 강진이 잇따라 발생했는데도 중앙정부와 정치권은 경북도의 주장에 귀를 기울이지 않고 있다는게 이유다.

때문에 김 지사는 국립지진방재연구원의 경북 동해안 설립 필요성을 강하게 주장했다.

김 지사는 13일 자유한국당의 ‘대구경북 안전 및 생활점검 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일본, 미국 등의 경우에도 지진이 가장 자주 나는 지역에 연구기관이 있다.

지진을 체계적이고 종합적으로 연구할 수 있는 기관 설립이 시급하다”고 역설했다.

원자력해체연구원의 동해안 설립도 강조했다.

김 지사는 “경북은 국내 원전의 절반이 있어 노후원전은 계속 늘 것”이라며 “경북에는 한국전력기술, 한수원, 원자력환경공단, 한전KPS 등이 있어 해체 기술만 들어오면 원전 전주기 형성으로 원전 인프라 간 연계 효과를 높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원전 해체 기술이 가장 절실한 경북에 원자력해체연구원이 설치돼야 한다”고 당 차원의 지원을 강력히 요청했다.

김지사는 “주민접점 기관에 안전기능을 부여해 365일, 24시간 상시안전점검이 가능하도록 해야 한다”며 ‘읍면동 주민안전팀 신설’을 주장해 참석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다.

대구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이 날 회의에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함진규 정책위의장을 비롯해 김관용 경북지사와 권영진 대구시장, 시도 주요 간부들이 대거 참석해 시도민 안전, 생활물가, 지역현안 등을 논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