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이재현 기자] 한국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5000m 계주에서도 펄펄 날았다.

한국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은 13일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0m 계주 준결승 2조에서 6분 34초 510의 기록으로 1위에 올랐다.

남자 1500m 금메달리스트 임효준을 필두로 황대헌, 김도겸, 곽윤기로 계주팀을 구성한 한국은 레이스 초반 3위로 밀려났지만, 레이스 중반부터 힘을 냈다.

곽윤기는 18바퀴를 남기고 3위에서 2위로 올라섰고, 11바퀴를 남겨두고 선두에 올랐다.

이변은 없었다.

김도겸과 안효준은 스퍼트를 내며 2위와의 격차를 더욱 벌려나갔다.

올림픽 기록까지 경신한 남자 대표팀은 오는 22일 결승전을 치른다.

한국은 12년 만의 남자 계주 금메달에 도전한다.

swingman@sportsworldi.com 사진=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