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 쇼트트랙 역사상 최초로 올림픽에서 500m 금메달 획득에 도전했던 최민정이 실격을 당해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최민정(성남시청)은 13일 오후 9시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평창 대회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선에서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실격 판정을 받았다.

당초 간발의 차로 아리아나 폰타나(이탈리아)에 밀려 2위로 경기를 마쳤으나 마지막 주심의 판정으로 반칙이 인정되었다.

생애 첫 올림픽 무대에 도전한 최민정에게는 아쉬운 결과다.

유력한 1위 후보이던 판 커신(중국)이 준결선에서 탈락하며 이번 결선에서 최민정은 금메달에 한층 가까워졌었다.

올림픽 신기록으로 결승에 오른 최민정은 아리아나 폰타나를 비롯, 엘리스 크리스티(영국), 킴 부탱(캐나다), 야라 반 케르토프(네덜란드)와 함께 예선 1조로 1번 레인에서 출발했다.

4바퀴 반을 도는 레이스에서 최민정은 3번 주자로 나서다가 무섭게 추격해 나갔다.

우리나라는 쇼트트랙 강국임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500m와 인연은 없었다.

1992년 알베르빌 대회 때 처음 동계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이후 단 한 번도 금메달을 따지 못했다.

이로써 최민정의 당초 목표였던 올림픽 첫 '4관왕 도전'도 무산됐다.

최민정은 이제 주 종목인 1000m와 1500m, 계주 3000m에서 금메달에 도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