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석(성남시청)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아시아 선수로 올림픽 이 종목에서 메달을 딴 건 김민석이 처음이다.

김민석은 13일 오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남자 1500m 경기에서 1분44초93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키얼트 나위스(네덜란드), 파트릭 루스트(네덜란드)에 이은 3위로 1위와는 0.92초, 2위와는 불과 0.07초 차이를 기록했다.

이날 경기에서 15조 인코스에 뛴 김민석은 300m 구간을 중위권인 23.94초에 통과했으나 막판에 무섭게 속도를 올리며 중간 3위까지 올라섰다.

김민석 뒤에서 레이스를 펼친 6명의 선수 가운데에는 쿤 페르베이(네덜란드), 조이 맨티아(미국) 등 강자들은 되려 김민석의 기록에 못 미쳤다.

이번 대회가 생애 첫 올림픽인 김민석은 첫 레이스에서 예상 밖의 '깜짝 메달'을 거머쥐었다.

여름에 입은 부상까지 극복하고 얻은 값진 성과다.

김민석의 메달 획득은 뜻깊은 의미를 지닌다.

유럽과 미주 선수들이 줄곧 강세를 보여온 동계올림픽 빙속 남자 1500m에서 메달을 딴 것은 한국 선수뿐만 아니라 아시아 전체에서도 김민석이 처음이다.

'제2의 이승훈'이라는 수식어처럼 김민석은 지난해 삿포로 동계 아시안게임에서 2관왕을 차지하며 아시아를 제패했다.

같은 해 2월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종목별 세계선수권대회 1500m에서 1분46초5의 기록으로 5위에 오르며 신예 돌풍을 예고했다.

또한 다가올 2022년 베이징겨울올림픽에서 충분히 메달권을 노려볼 만한 '빙속 괴물'로 평가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