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귀화 선수 에일린 프리쉐 / 평창 루지 여자 싱글 8위 올라 / 독일 가르젠베르거 2연패 / 대표팀 동료 성은령은 18위독일에서 귀화한 한국 여자 루지 대표팀 선수 에일린 프리쉐(26·경기도체육회)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최종 8위에 올랐다.

이는 한국 선수의 올림픽 루지 역대 최고 성적이다.

프리쉐는 13일 강원도 평창올림픽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루지 여자 싱글 1∼4차 주행 합계 3분6초400을 기록, 전체 출전자 300명 가운데 8위를 차지했다.

전날 1, 2차 시기에 합계 1분32초806으로 7위에 오른 프리쉐는 이날 3차 시기까지 2분19초557로 순위를 유지했다.

그러나 4차 시기에서 46초843으로 11위를 해 최종 순위가 8위로 내려갔다.

그러나 프리쉐가 오른 8위는 여자 싱글은 물론 남자 싱글과 더블, 팀 릴레이까지 포함해 한국 루지가 올림픽에서 거둔 역대 최고 성적이다.

프리쉐는 평창올림픽에 대비해 대한루지경기연맹이 긴급 수혈한 선수다.

루지 최강국인 독일에서 전문 엘리트 교육을 받은 유망주였으나 성인이 된 뒤 경쟁에서 밀리면서 2015년 은퇴했다.

연맹의 설득으로 프리쉐는 한국행을 결심했고, 2016년 11월 그의 특별귀화 안건이 법무부 국적심의위원회를 통과했다.

일각에서는 연맹이 국내 선수를 양성하는 대신 ‘올림픽 메달’을 목표로 프리쉐를 귀화시킨 만큼 8위라는 성적에 만족해서는 안 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이날 독일의 ‘루지 여제’ 나탈리 가이젠베르거(30)가 3분5초232의 압도적인 기록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가이젠베르거는 2014 소치올림픽에서 여자 싱글과 팀 계주에서 각각 금메달을 획득한 데 이어 이번에 올림픽 2연패를 달성했다.

2010년 밴쿠버 대회 때는 여자 싱글에서 동메달을 땄다.

독일의 다야나 아이트베르거(3분5초599)가 은메달을, 캐나다의 알렉스 고흐(3분5초644)가 동메달을 차지했다.

한편, 한국의 성은령(26·대한루지경기연맹)은 이날 3분8초250을 기록해 18위에 머물렀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