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 최민정이 500m 실격 판정을 받은 가운데, 일부 누리꾼들이 킴 부탱의 SNS를 찾아 항의글을 남기고 있다.

최민정은 13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두 번째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이날 3위로 스타트를 끊은 최민정은 두 바퀴를 남기고 아웃코스로 치고 나가 2위로 올라선 뒤 아리아나 폰타나(이탈리아)와 거의 동시에 결승선을 통과했다.

최민정의 기록은 은메달이 확실시되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비디오 판독 이후 심판진은 최민정에게 페널티를 부여했고 은메달은 야라 판 케르코프(네덜란드), 동메달은 킴 부탱(캐나다)에게 돌아갔다.

경기 도중 킴 부탱이 최민정을 손으로 미는 듯한 장면이 있었기에 석연치 않은 페널티라는 평이 지배적이었다.

이에 누리꾼들은 킴 부탱의 SNS에 찾아가 댓글로 격렬하게 항의하고 있는 상황. 또 킴 부탱이 지난해 캐다나선수권서 심석희의 허리 부상을 유발했던 상황도 함께 언급되고 있다.

한편, 최민정은 1,000m와 1,500m, 계주 3,000m에서 금메달 사냥에 나선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