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 쇼트트랙 간판 최민정(성남시청)이 쇼트트랙 여자 500m에서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아쉽게 실격 처리됐다.

최민정은 13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선에서 1위 아리아나 폰타나(이탈리아)에 이어 간발의 차이로 2위로 경기를 마쳤다.

한국 여자 쇼트트랙이 500m에서 단 한 번도 이루지 못한 은메달의 꿈이 현실로 이뤄지는 듯했다.

그러나 곧바로 사진 판독이 진행됐고 최민정에게 최종적으로 임페딩(밀기반칙) 판정이 내려지며 실격 당했다.

충격적인 결과였다.

최민정이 아웃코스로 3위에서 2위로 추월하며 킴 부탱(캐나다)를 제치는 과정에서 왼팔로 진로 방해를 했다는 것이다.

KBS 이정수 해설위원과 SBS 조해리 해설위원은 이구동성으로 "아쉽지만 판정이 맞다"고 전했다.

이정수 해설위원은 "아웃코스로 추월하는 과정에서 자기 코스대로 갔어야 했는데 킴 부탱 선수의 가운데를 손으로 비집고 들어오는 과정에서 실격 처리 된 것 같다"며 "바뀐 규정에 따르면 추월하는 선수는 앞 선수의 진로를 방해하면 안된다고 돼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MBC 안상미 해설위원은 "심판 판정이 억울하다"고 울먹였다.

이어 "정말 누구보다 지금 최민정 선수가 속상할 텐데 많은 격려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씁쓸한 판정을 받고 난 뒤 최민정은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후회 없는 경기를 펼쳐서 과정에 대해서는 만족한다"며 "그러나 많이 응원해주시고 기대해주신 분들께 부응하지 못한 것 같아 죄송하다.그래도 많은 관심 가져주셔서 결승까지 가서 경기를 펼칠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아쉽게 첫 올림픽 메달을 놓친 최민정은 오는 17일 치러지는 여자 1500m에 출전해 금메달에 재도전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