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쇼트트랙 최민정(20·성남시청)의 올림픽 첫 메달 꿈은 ‘임페딩(밀기반칙)’ 페널티 판정에 무산됐다.

최민정은 13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결승에서 아리아나 폰타나(이탈리아·42초569)의 날 끝보다 22㎝ 뒤져 두 번째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은메달이 확정되는 듯했으나 비디오 판독 뒤 실격 판정이 나며 메달은 사라졌다.

3위로 레이스를 시작한 최민정은 마지막 바퀴에서 2위로 올라선 데 이어 결승선을 앞둔 마지막 코너에서 인고스로 파고들다가 오른손으로 폰타나의 옆구리를 건드렸다.

앞서 1바퀴를 남긴 시점에는 킴 부탱(캐나다)을 외곽으로 추월해 안쪽으로 파고들면서 왼손으로 부탱의 무릎을 건드리는 장면도 나왔다.

국제빙상경기연맹(ISU) 규정에서 임페딩은 ‘고의로 방해, 가로막기(블로킹), 차징(공격), 또는 몸의 일부분으로 다른 선수를 미는 것’으로 돼 있다.

임페딩 반칙은 보는 각도에 따라 판단이 다를 수 있어 늘 석연찮은 구석을 남긴다.

최민정은 레이스를 마친 뒤 "심판이 보는 카메라에서는 제게 실격 사유가 있다고 봐서 (그렇게) 판정이 나온 것 같다"면서도 "내가 더 잘했으면 부딪히지 않았을 것"이라고 판정에 승복했다.

김준영 기자 papenique@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