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준준형 자동차 시장에 새 바람을 일으킬 업스케일 다이나믹 세단 ‘올 뉴 K3’가 탄생했다.

기아자동차는 13일 서울 광장동 워커힐호텔에서 '올 뉴 K3'의 보도발표회를 갖고 사전계약에 들어갔다.

'올 뉴 K3'는 2012년 1세대 모델 출시 이후 6년 만에 새롭게 선보이는 2세대 풀체인지 모델로 개발됐다.

15.2km/l의 경차급 연비와 동급 최고 수준의 안전 및 편의사양를 갖춘 준준형 세단으로 거듭났다.

가격은 1590∼1610만원의 트렌디, 1810∼1830만원의 럭셔리, 2030∼2050만원의 프레스티지, 2220∼2240만원의 노블레스까지 4가지의 트림을 갖춰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다.

허정호 선임기자 hoya@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