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동계올림픽’ 홍보사대로 최근 미국 CNN 방송의 집중 조명을 받은 걸그룹 에이오에이(AOA)의 국위선양 활동에 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멤버 중 찬미(본명 김찬미·22)는 팀 홍보대사 활동 외에도 개별적으로 지난 10일 바이애슬론 경기를 관람하러 평창올림픽이 열린 현장을 다녀왔다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과 글을 올려 주목받았다.

설현(본명 김설현·22)과 찬미는 또 지난달 16일 서울 동작구 사당역 일대에서 ‘2018 평창올림픽’ 성공 개최를 기원하는 성화봉송 주자로 참여하기도 했다.

민아(본명 권민아·25)는 홍보대사로서 평창올림픽 경기장을 개인적으로 찾아가 세계적인 선수들과 레이스를 벌이는 한국 대표선수들을 응원할 예정이다.

AOA는 2016년 평창 올림픽 D-500 기념 콘서트에 참여했으며 2017년 11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를 방문해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평창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행사에 참석하기도 했다.

AOA는 "평창올림픽으로 팬들뿐만 아니라 전세계 다양한 사람들에게 우리의 음악을 들려주고 보여줄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홍보대사 활동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미국 CNN방송은 최근 AOA와의 인터뷰에서 "한국은 평창올림픽에 최고의 홍보효과를 낼 K-팝이라는 비밀 병기를 가지고 있다.그래서 AOA가 올림픽 홍보대사로 선정됐다"고 소개한 바 있다.

한편 ‘기부천사’로 알려진 설현은 지난 10일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 자체내 비영리재단법인인 ‘러브 FNC’일원으로 씨엔블루 이정신과 함께 미얀마로 자원봉사활동을 떠났다.

설현은 ‘안시성’ 촬영을 마치자마자 자원해 해외봉사를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설현은 또 최근 서울농학교 청각장애인 학생들을 위해 써달라며 5000만원을 선뜻 내놨으며 경북 포항 지진 피해가 났을 때도 5000만원을 기부한 바 있다.

추영준 기자 yjchoo@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