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설 연휴 전날 사고 건수가 평상시보다 38%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14일 손해보험협회와 보험개발원에 따르면 최근 3년(2015년∼2017년) 설 연휴 기간 자동차보험 대인사고 발생현황을 분석한 결과 연휴 전날 평균 3788건의 사고가 발생해 평상시 평균 2744건에 비해 38.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상자는 설 당일날 6587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는 평상시 평균 부상자보다 59%가 증가한 수치다.

설 당일 성묘를 위해 친인척 여러 명이 함께 차량에 타서 이동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특히 설 연휴 기간 20세 미만 어린이·청소년 피해자가 2배 가까이 늘었다.

10세 미만 어린이는 78.3%, 10∼19세 청소년은 84.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60세 이상 연령대의 피해자는 평소보다 감소했다.

시간대별로는 오후 6시부터 8시까지 사망자가 1.4명으로 평상시 같은 시간대의 0.9명보다 58.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외의 시간대는 대체로 평상시와 크게 차이가 없었다.

설 연휴 기간 중대교통법규 위반 피해자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호위반과 중앙선침범으로 인한 피해자는 각각 11.7%와 30.9% 증가했고, 음주운전으로 인한 피해자도 43.8% 증가했다.

한편 연휴 기간에 대부분의 손해보험사가 차량 무상점검 서비스를 실시한다.

각 보험사 서비스점에 방문해 오일류, 타이어 공기압 등을 점검받을 수 있다.

백소용 기자 swinia@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