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와이키키’의 정인선이 보호본능을 자극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정인선은 지난 13일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이하 와이키키) 4회에서 기구한 사연을 밝히며 보는 이들로 하여금 짠한 마음을 들게 했다.

이날 방송에서 윤아(정인선 분)는 게스트하우스 식구들과 진실게임 중 솔이 아빠에 대해 묻는 질문에 담담하게 털어놓았다.

윤아의 기구한 사연을 들은 게스트하우스 식구들은 충격과 슬픔에 잠겼고, 준기(이이경 분)와 두식(손승원 분)이 윤아 몰래 솔이 아빠를 찾아주려 나섰다.

윤아의 연락처 속 준성을 솔이 아빠로 오해한 준기와 두식이 준성을 찾아가 아기가 있다는 사실을 알려준 것. 이어 윤아는 자신을 찾아와 돈 봉투를 던지며 연락하지 말라고 소리치는 준성에 당황한 기색을 내비쳤다.

이를 본 동구가 준성에게 주먹을 날렸고, 윤아가 동구를 말리다 결국 준성이 솔이 아빠가 아니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에 윤아는 자신을 생각해준 동구에게 “고마워요 동구씨. 여기 지내게 허락해 줘서요. 여기 오기 전엔 참 외로웠거든요. 가족도 없고, 친구도 없고, 세상에 나 혼자였으니까”라며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고, 동구는 괜히 윤아를 구박하며 귀여운 실랑이를 벌였다.

이처럼 정인선은 해맑은 모습 뒤 숨겨진 뭉클한 인생사를 덤덤하게 털어놓아 보호본능을 자극한 한편, 김정현과 아웅다웅하는 모습으로 핑크빛 조짐을 엿보게 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정인선, 보호본능 일으키는 눈망울에 눈을 뗄 수 없다!“, “윤아와 동구 실랑이 벌일 때 진짜 귀여웠다!”, “정인선, 담담해서 더 안쓰러웠다.

파티쉐로 성공하는 모습까지 보고 싶다!“, “윤아와 동구 은근히 잘 어울리는 듯! 이 러브라인 찬성!”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정인선이 보호본능을 자극한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매주 월, 화 밤 11시에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