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강릉 정세영 기자] 아쉬운 실격패다.

그러나 ‘쇼트 천재’ 최민정(20·성남시청)의 도전은 끝나지 않았다.

최민정은 13일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8평창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메달 사냥에 실패했다.

최민정은 이날 결승에서 아리아나 폰타나(이탈리아·42초569)와 함께 동시에 결승선을 통과했다.

이어 곧바로 사진 판독이 진행됐다.

비디오 판독 끝에 최민정이 폰타나에 간발의 차로 늦게 들어온 것으로 판정됐다.

그런데 곧바로 실격 판정이 내려졌다.

막판 결승 라인을 통과하면서 폰타나에 밀기 반칙(임페딩)을 했다는 것이다.

최민정은 안방에서 열리는 평창올림픽에서 전 종목 싹쓸이 금메달에 도전했다.

이날 500m는 4관왕을 향한 첫 관문이자 최대 고비였다.

500m만 넘으면 ‘4관왕은 떼어 놓은 당상’이라는 평가도 나왔다.

그래서 최민정은 유럽 선수들보다 작은 체격 조건(164cm, 54kg)을 극복하기 위해 지난 2년간 하루 2~3시간씩 근력 훈련에 집중했고, 체중도 약 5kg이나 늘리며 500m에 공을 들였다.

그러나 아쉬운 실격 판정으로 첫 목표 달성에는 실패했다.

하지만 끝이 아니다.

최민정의 스케이팅 실력은 두말할 나위가 없다.

최민정은 이번 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랭킹에서 이날 500m 외에도 1000m와 1500m, 3000m 여자 계주 등 세 종목에서 모두 랭킹 1위에 올라 있다.

최민정은 마치 ‘부스터(booster)’를 사용한 듯한 폭발적인 스피드로 세계 일인자로 우뚝 섰다.

이날 아쉬운 실격패를 당했지만 500m 짧은 레이스에서 폭발적인 추진력이 여전함을 과시했다.

최민정은 이날 공들여 노력했던 500m 결과가 매우 아쉬운 눈치다.

경기 뒤 믹스트존에서 취재진을 만난 최민정은 "지금까지 경기 중 압박 제일 컸다.어떤 결과가 나오든 받아들이겠다는 생각을 해서 미련은 없는데 응원해주신 분들에게 죄송하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그러면서도 "최선을 다했다.결과가 어떻게 나와도 받아들이겠다고 했으니 후회는 없다.그동안 힘들게 노력했던 것 때문에 눈물이 나는 것 같다.많은 분이 응원해주셨는데 보답 못 해서 죄송한 마음이 크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최민정은 이내 기운을 차렸다.

그는 "그래도 결승까지 올라가서 후회 없는 경기 펼쳤다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남은 세 종목에서 선전을 다짐했다.

최민정은 오는 17일 열리는 1500m와 20일에는 계주 3000m 결선, 그리고 이번 대회 쇼트트랙 경기 마지막 날인 22일에는 1000m에서 3관왕에 도전한다.

최민정이 3관왕에 오르면 2006년 토리노 대회에서 3관왕에 오른 진선유 KBS 해설위원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된다.

niners@sportsworldi.com 사진=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