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TFC 제공 [파이트타임즈 = 이진용 기자] TFC 대표 파이터 '케이지 김연아' 서지연(17, 더짐랩)이 오는 23일 열리는 TFC 대회에 출전한다.

주최측은 " 오는 23일(금) 서울 신도림 테크노마트 그랜드볼룸(11층)에서 개최하는 'TFC 17'에 서지연이 출격한다.상대는 태권도 파이터 최현지(20, 아톰MMA)다.둘 간의 경기는 여성부 -54.5kg 계약체중매치로 펼쳐진다" 고 공식 발표했다.

네트볼 출신의 서지연의 친구의 권유로 주짓수를 시작, 타격까지 배우며 호기심으로 출전한 TFC 아마대회에서 7전 전승을 기록하며 승승장구해나갔다.

프로 데뷔전에서 한 차례 제압한 바 있는 도다영을 꺾었지만 서예담에게 패했다.

이후 허송복을 TKO시켰으나 한 체급 위 강자 라이카 에미코에게 패하며 연승을 이어가지 못했다.

지난해 말 박시윤을 제압하며 다시 승리를 챙기는 등 승과 패를 반복하고 있다.

서지연은 아톰급부터 플라이급을 넘나들며 쉬지 않게 싸우고 있다.

지난해 초 프로에 데뷔한 그녀는 벌써 여섯 번째 경기를 앞두고 있다.

짧은 경기 텀이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더짐랩 박태혁 관장은 " 서지연에게 휴식은 없다.경기 후 다음날부터 훈련에 돌입한다.언제나 종합격투기만 생각하는 연습벌레다.최현지를 꺾고 서예담에게 복수하는 그림만 그리고 있다.모든 면에서 압도하는 경기력을 보여줄 것" 이라고 자신했다.

서지연의 상대인 158cm의 최현지는 영남리그에서 내세운 비밀병기로 알려져 있다.

그녀는 중학교 시절 태권도 선수로 활동했다.

이후 대구 태권도 명문 고등학교인 구남보건고등학교에 진학, 이후 태권도는 그만뒀지만 종합격투기의 매력에 빠지면서 꾸준히 운동을 지속하고 있다고 한다.

손영삼 부대표는 "서지연도 도다영을 이겼지만 최현지는 스파링 때 도다영을 들어서 매트 밖으로 던져버린다.최현지는 경량급 남성 선수와 운동하고 있다.동 체급 여성 선수에게 힘에서 밀리지 않는다고 확신한다" 며 "서지연의 원거리를 파고들어야 하지만 최현지에겐 다양한 스텝과 폭발력이 있다.충분히 이길 수 있다고 본다" 고 설명했다.

서지연-최현지가 맞붙는 'TFC 17'은 총 10경기가 펼쳐진다.

메인이벤트는 최승우와 조성빈의 페더급 타이틀전이며, 코메인이벤터는 홍준영과 아미르 압둘라에브의 페더급매치다.

TFC는 UFC와 동일한 룰로 진행된다.

팔꿈치 공격이 허용되며, 그라운드 안면 니킥과 사커킥, 수직 엘보 등은 금지된다.

5분 3라운드를 기본으로 하며, 타이틀전은 5분 5라운드로 진행된다.

이번 이벤트는 오후 7시 SPOTV+에서 생중계되며, 네이버 스포츠, 다음 카카오, 유튜브, 아프리카TV를 통해 인터넷과 모바일에서도 시청할 수 있다.

'TFC 17' 입장권은 사전 예약할 경우 특별 할인이 적용된다.

현장 판매도 진행한다.

■ TFC 17- 최승우 vs. 조성빈 2018년 2월 23일(금) 서울 신도림 테크노마트 그랜드볼룸(11층)[오후 7시 SPOTV+, 네이버스포츠·다음카카오·유튜브·아프리카TV 생중계) [페더급 타이틀매치] 최승우 vs. 조성빈 [페더급매치] 홍준영 vs. 아미르 압둘라에브 [여성부 -54.5kg 계약체중매치] 서지연 vs. 최현지 [웰터급매치] 우라 켄고 vs. 정세윤 [플라이급매치] 김규성 vs. 와타나베 마사유키 [라이트급매치] 오호택 vs. 안경준 [-58kg 계약체중매치] 파르몬 가파로프 vs. 이창호 [밴텀급매치] 안정현 vs. 윤진수 [라이트급매치] 이경환 vs. 정제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