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드백은 제가 아니라 당사자들이 해야 하고요. 심한 말 작작 하세요. 진짜 다 모르시면."래퍼 육지담이 워너원 팬의 '빙의글'(자신이 좋아하는 연예인 등을 주인공으로 직접 쓴 일종의 팬 픽션)을 두고 워너원 팬들과 설전을 벌였다.

육지담은 14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의미심장한 글을 적었다.

육지담은 "나보다 △△△가 되면 어떡해. 스토킹 불법 아님?"이라며 이야기 속 내용에 구체적 사실을 언급하는 등 현실성이 있음을 암시했다.

또 워너원 팬 항의에 "모르면 가만 있으라" "제발 나타나시죠. 장난 그만. 열받(는다). 모른다고 나도 뭐가 어디서부터 뭔지" 등의 속내를 밝혔다.

육지담은 또 '네가 △△△ 걔지?' '감당이 안돼서 다 못 읽었는데 뭔 소리야' '강다니엘 DM 보내라' '감당이 안 돼서 다 못 읽었다' '우리 얘기라서 봤다' '워너원이 내 연락을 피한다' 등의 문구를 남겼다.

이후 육지담은 워너원 팬들의 항의가 계속되자 "뭘 해도 오해할 거면 그냥 가만히 있으시라고요. 워너원의 강…씨와 하…씨 연락처밖에 없는데, 다 연락을 안 받아서 그렇다고요"라고 썼다.

또 흔히 특별한 느낌과 의미를 포함하는 방식인 자음만으로 문장을 만들어 쓰거나 "일단 다 나와주세요, 죽는 꼴 보기 싫으면" "왜 약속을 한 사이인데 그것도 안 지키는 거고" 등의 문구를 남기기도 했다.

설전이 계속이어지면서 워너원 팬들의 '망상증 환자' '술 마시고 쓴 글 같다' 등의 댓글에 대해서는 "(이제)그만하시죠. 맨정신 맞다고요"라는 인스타그램 대문글을 작성하기도 했다.

육지담은 '언프리티 랩스타' '언프리티 랩스타3' '쇼미더머니3' 등 힙합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한 래퍼다.

논란이 급속히 확산되면서 이날 오전 7시 현재 육지담 인스타 글들은 일부 삭제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