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세대 아이돌 그룹 핑클과 젝스키스 등을 키워내고 프로골프 스타 박세리에겐 삼촌과 같았던 1세대 연예기획자 이호연 DSP미디어 대표가 별세했다.

향년 61세.14일 DSP 관계자는 "고인이 오랜 투병 생활 끝에 이날 오전 1시 돌아가셨다"며 "유족들과 장례 절차를 논의 중인데, 빈소와 장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했다.

고인은 태권도 선수출신으로 성균관대 체육교육과를 졸업하고 1981년 엔터테인먼트 업계에 들어와 한밭기획에서 소방차, 유열, 심신 등의 매니지먼트를 맡았다.

1992년 독립해 차린 대성기획은 핑클과 잭스키스를 보유, HOT와 보아를 거느린 SM엔터테인먼트와 함께 2000년대 초반까지 양대 기획사로 이름을 떨쳤다.

고인은 잼, 젝스키스, 핑클, 클릭비, 카라, SS501, 레인보우 등 인기그룹을 잇따라 배출하며 정상을 달리던 중 2010년 뇌출혈로 쓰러져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다.

고인은 2009년 제24회 골든디스크 제작자상을, 2011년 한국콘텐츠진흥원장 공로패를 수상했으며 2015년에는 대중문화예술상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대전이 연고지인 고인은 프로골퍼 박세리의 부친 박준철씨와 형, 아우하는 사이로 박세리가 골프를 시작할 때부터 친가족처럼 후원과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