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육지담이 그룹 워너원 센터 강다니엘과의 교제를 '셀프 폭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육지담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강다니엘의 팬이 작성한 '빙의글'(스타를 주인공으로 한 소설)을 올린 뒤 "스토킹 불법 아님?"이라는 글을 올렸다.

육지담은 "우리 얘기라서 봤다"면서 해당 글이 본인과 강다니엘의 이야기라는 취지의 글을 남겼다.

문제의 '빙의글' 내용이 강다니엘의 러브스토리와 관련한 내용이어서 육지담이 강다니엘과의 과거 교제를 주장한 것이냐는 팬들의 궁금증이 이어졌다.

일부 누리꾼들은 육지담의 주장에 진위를 의심하며 심한 악플을 달기도 했다.

누리꾼들의 계속된 공격에 육지담은 '빙의글' 캡처 게시물을 삭제한 뒤 SNS 대문에 "그만하시죠 맨정신 맞다고요"라고 적었다.

이런 가운데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육지담과 나눈 다이렉트메시지(DM)라는 게시물이 올라와 눈길을 끌고 있다.

해당 디엠에서 육지담은 사귄 증거가 있냐는 팬의 말에 "X많은데"라고 응수했다.

육지담은 "워너원 강다니엘과 하성운 연락처밖에 없는데 연락을 안 받아서 그렇다"면서 "피드백은 제가 아니라 그 당사자들이 해야하고요. 심한 말 작작 하세요 진짜 다 모르시면 .아 저도 모르니까. 제발 나타나시죠. 장난 그만. 모른다고 나도 뭐가 어디서부터 뭔지. 왜 사람 상처든 뭐든 각자 사정있으니까 그냥 두라고요 일단"이라는 아리송한 글을 남긴 채 팬들의 질문에 더 이상 답변을 하지 않고 있다.

한편 최초 '빙의글'을 작성한 누리꾼은 육지담이 직접 강다니엘을 언급하며 논란이 되자 글을 올렸던 블로그 문을 닫은 것으로 알려졌다.

육지담 빙의글 (사진=육지담, 워너원 인스타그램)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