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화천군이 이외수 작가에게 감성마을 내 집필실 5년 치 사용료 1877만2090원을 부과했다.

14일 회천군 등에 따르면 지난 8일 화천군은 이 작가에게 2006년 1월부터 최근까지 5년치 집필실 사용료를 내라고 통보했다.

화천군은 이후 집필실 사용에 대해선 관련 법령에 따라 수익허가 등의 절차를 통해 부과할 계획이다.

또 현재 문학관에 전시 중인 이외수 작가의 소장품에 대해서는 이 작가가 요구 시 법적인 절차에 따라 임대료를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 작가는 지난해 8월6일 감성마을에서 열린 문화축전 시상식서 술에 취해 최문순 화천군수에게 육두문자를 써가며 10분 이상 소동을 피우고 '감성마을을 폭파시키고 떠나겠다'고 해 논란을 일으켰다.

이에 지난해 12월 22일 화천군은 성명서를 통해 "감성마을의 모든 시설물은 화천군의 행정재산이므로 이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법적 규정에 따라 사용·수익 허가를 받아고 사용해야 한다"며 사용료 부과 방침 등을 밝힌 바 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