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출범을 마무리하고 2선으로 물러난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의 향후 행보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돌아오는 6월 지방선거에서 서울시장 출마가 우선적으로 고려되고 있는 가운데 현재로선 휴식을 취하겠다는 입장이다.

14일 안철수 전 대표 측근들에 따르면 현재로선 당의 최전선에서 활동하기 보다는 휴식을 취한 후 본격적인 바른미래당 지선 준비에 나선다.

국민의당 중도파들의 잔류를 조건으로 백의종군 의사를 밝힌 만큼, 일단은 당직을 맡기 보다는 출범 초기 내부 인선 조율 등엔 참여하는 식으로 활동에 나선다는 것이다.

국민의당 출신 한 비례의원은 와의 통화에서 "안 전 대표 측 지지자들과 일부 의원들이 안 전 대표가 공동대표직을 맡지 않는다는 것에 대해 입이 삐죽 나와있다"며 "안 전 대표가 당장은 아니더라도 당의 중책인 선거대책위원장이나 서울시장엔 나가야 할 것"이라고 했다.

실제 일각에서는 안 대표의 지지자들이 특보단을 구성해 지방선거 행보를 준비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그러나 다수의 안 대표 측근들은 "들은 바 없다"며 말을 아끼고 있다.

안 대표는 출범 이후 첫날인 이날에도 바른미래당 공식 행사에 얼굴을 비추며 적극적으로 당 안착에 힘을 보탰다.

그는 이날 오전 국회 본청 앞에서 진행된 바른미래당 새해 인사에서 "이제 시작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번 설을 맞아 정말 좋은 정치로 보답하겠다는 결심을 하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당 내부에서는 안 전 대표의 서울시장 출마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뚜렷한 서울시장 후보군이 전무한 바른미래당으로선 "당에 필요한 역할이라면 무엇이라도 하겠다"고 밝힌 안 전 대표의 출마에 힘을 적극적으로 실어주고 있는 것. 박주선 바른미래당 초대 공동대표는 이날 MBC라디오 과 인터뷰에서 안 전 대표의 서울시장 출마와 관련 "가능성이 현재로서 50%를 넘겼다"며 "안 대표가 당을 위해 어떠한 역할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이야기를 했기 때문에 (서울시장에) 출마하는 방향으로 유승민 대표와 상의를 해서 권유를 할까 하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바른정당 출신으로 당내 중진인 정병국 의원도 이날 YTN 에서 "안 전 대표가 많은 고민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도 "여러 차례 여러 자리에서 당의 승리를 위해 당이 원하는대로 하겠다고 했기 때문에, 필요하다면 서울시장 출마가 가능하다고 본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