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방남한 고위급 대표단, 예술단, 응원단 등의 체류비용과 관련해 남북협력기금에서 28억6000만원을 집행키로 의결했다.

14일 정부는 오전 9시 30분 정부서울청사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 주재로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열어 '평창동계올림픽 북한 대표단 참가 관련 남북협력기금 지원안'을 심의·의결했다.

지원 규모는 28억6000만원이며 평창올림픽 계기에 방남한 북한 고위급대표단과 예술단, 응원단, 태권도시범단 등의 체류 비용에 사용된다.

통일부는 "평창동계올림픽대회를 계기로 방남하는 북한 대표단과 관련하여, 방남에 필요한 편의를 제공하고 문화협력사업을 진행하는 데 소요되는 경비를 남북협력기금으로 지원하는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지원액은 2018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조직위원회, 대한체육회, 세계태권도연맹 등 행사를 주관하는 기관 및 단체에 지원하게 된다.

정부는 고위급대표단과 예술단은 귀환했고 응원단과 태권도시범단 등이 남측에 체류 중인 점을 고려해 추후 실제 사용액을 따져 정산할 예정이다.

정부는 지난달 교추협을 열어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 지원을 위한 정부 합동지원단 운영 경비로 남북협력기금 1억4800만원을 집행하는 방안을 의결했다.

선수단과 응원단을 합쳐 650명이 온 2002년 부산아시안게임 당시엔 13억5500만원, 선수 273명이 방남한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 때는 4억1300만원, 선수단과 응원단 527명이 왔던 2003년 대구 하계유니버시아드 대회 때는 8억9900만원이 각각 지원됐다.

한편 정부는 3월 평창패럴림픽에 참가하는 북한 응원단과 예술단 등 150명에 대한 협력기금 지원안 의결을 위한 교추협은 추후 별도로 개최키로 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