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와 김동철 원내대표(오른쪽부터) 등 지도부가 설 명절을 이틀 앞둔 14일 오전 서울 용산역 탑승장에서 고향으로 향하는 귀성객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