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남자 컬링이 '강호' 미국을 상대로 좋은 경기를 펼쳤지만 아쉬운 패배를 당했다.

김창민 스킵(주장), 성세현 서드, 김민찬 세컨, 이기복 리드, 오은수 후보로 구성된 남자 컬링 대표팀은 14일 오전 강릉 컬링 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컬링 남자 단체전 예선 1차전에서 미국에 7-11로 패했다.

하지만 경기 내용은 좋았다.

올림픽이 첫 출전인데다 세계랭킹 16위인 한국 대표팀은 4위인 미국을 상대로도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다.

1엔드에서는 먼저 2점을 내줬지만 2엔드에서 바로 2점을 따라잡았다.

3엔드에서 3점을 내줬고 4엔드에서 1점을 따라갔다.

5엔드에서는 다시 3점을 줬다.

점수 차가 났지만 한국 선수들은 계속해서 좋은 샷을 보였다.

6엔드에서 3점을 다시 따라가 6-8로 점수 차를 좁혔다.

우리 선수들의 좋은 샷에 미국 선수들이 몇 차례 흔들리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러나 미국은 다시 2점을 득점하며 도망갔다.

8엔드에서 한국이 1점을 만회했으나 9엔드에서 다시 1점을 허용하면서 스코어는 최종 7-11로 끝났다.

비록 패배했지만 실수만 줄인다면 훨씬 더 위협적인 모습을 보일 가능성을 비춘 경기였다.

대표팀은 이날 오후 8시 5분 같은 장소에서 세계랭킹 2위 스웨덴과 예선 2차전에 나선다.

올림픽 컬링 남자부 단체전에는 총 10팀이 참가했고 예선에서 한 번씩 맞붙고 상위 4개 팀이 4강에 진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