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랭킹 16위인 한국 남자컬링 대표팀이 1차전에서 세계 4위 미국에 7-11로 졌다.

김창민 스킵(주장)이 이끄는 남자컬링 대표팀은 14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컬링 예선 1차전에서 5엔드 실수로 미국에 3점을 내준 부담을 떨치지 못하고 패배를 안았다.

한국은 이날 저녁 세계 2위 스웨덴과 2차전? 갖는다.

한국은 이기복(리드), 김민찬(세컨드), 성세현(서드), 김창민 순으로 스톤을 2개씩, 총 8개를 던졌다.

한 명이 스톤을 던지면 다른 두 명이 얼음 표면을 닦는 스위핑을 한다.

한국은 4엔드까지 3-5로 미국을 추격했으나 5엔드 때 김창민 스킵의 마지막 샷이 너무 세게 들어가는 바람에 하우스 밖으로 그대로 빠져나가며 순식간에 3-8로 점수차가 벌어졌다.

한국은 6엔드 3득점하며 반격을 펼쳤으나 동점에 이르지 못했다.

10개국이 출전한 4인조 컬링은 예선에서 한 번씩 맞붙어 순위를 정한 뒤 상위 4개 팀이 플레이오프(준결승)에 진출한다.

한국이 플레이오프에 진출하려면 최소 5승 4패를 거둬야 하며 안정권은 6승 3패를 기록해야 한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