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지담 아버지가 딸이 일으킨 논란에 대해 굳이 입장을 밝혔다.

14일 래퍼 육지담의 아버지는 소속사가 없는 육지담을 대신해 스포츠조선에 "상황이 일파만파 퍼져 지담이가 직접 나서서 왜 그런 글을 올렸는지, 어떤 생각인지 등에 대해서 말씀드리긴 어렵다"며 "둘(강다니엘, 육지담)의 사이는 캐스퍼가 말한 정도의 사이"라고 전했다.

이어 "내가 알고 있는 것은 캐스퍼가 말한 정도의 사이라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새벽 육지담은 인스타그램에 강다니엘 빙의글(강다니엘을 주인공으로 한 팬픽)의 캡처화면을 게재하며 자신이 과거 강다니엘과 교제할 당시의 내용과 일치한다고 주장해 논란을 조장했다.

'팬픽'이란 '팬(fan)'과 '픽션(fiction, 소설)'의 합성어로, 좋아하는 유명인을 주인공으로 두고 만든 소설, 만화, 영화 등의 2차 창작물을 말한다.

이어 같은날 래퍼 캐스퍼는 "강다니엘이 '프로듀스 101' 이후 바빠졌고 지담이와 만나기도 어렵고 연락하기도 힘든 상황인 사이라 서로 좋은 감정으로 정리한 걸로 알고 있다"고 해명하고 나서서 논란을 부추겼다.

뉴스팀 chunjaehm@segye.com사진=김경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