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오후 강원도 평창·강릉 일대 강풍이 몰아치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시설 운영에 차질을 빚고 있다.

강원도청과 강릉시청은 이날 강풍 주의보를 내리고 인근 주민에게 시설물 관리와 안전에 유의하라는 내용의 안전 안내 문자를 보냈다.

실제 강원도 강릉 올림픽 파크 일대에는 오후 2시 기준 초속 8.7m의 바람이 불었다.

심지어 오후 1시쯤 올림픽 기념품을 판매하는 강릉 ‘슈퍼스토어’ 건물 지붕이 바람에 날아가 영업을 중지했다.

올림픽파크에서는 "강풍이 불어 야외에 있는 것이 위험하니 실내 영업장으로 들어가 주시기 바란다"라는 안내 방송이 흘러나왔다.

이날 비닐로 된 텐트 모양의 관중식당 건물도 운영이 중단됐다.

직원들은 바람이 많이 불어 텐트 안은 위험하다며 손님들을 차례로 밖으로 내보냈다.

올림픽 파크는 이렇듯 운영에 차질이 생겨 관객을 차례로 퇴장시켰다.

조직위는 바람이 잦아들 것으로 예상되는 저녁부터 올림픽 파크를 정상 운영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뉴스팀 news@segye.com